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pc와_노트북

PC와 노트북

2016년 현재 디비랩에 존재하는 PC들은 크게 몇가지 부류로 나뉜다.

  • 학교 자산 출신의 구형 삼성
  • 멀티미디어랩 출신의 울프데일 계열(2009~10년 산)
  • 린필드 계열
  • 샌디, 아이비브릿지 계열
  • 구형 맥프로 2대
  • 이후 각종 신형들
  • 기타

문제는 울프데일 이전 것들이 꽤 많기 때문에 아직도 DDR2 램을 쓴다는 것과 린필드 이전 및 맥프로는 그래픽이 내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따라서 잡그래픽카드들이 굴러댕기는데 이를 관리하도록 해야한다. 단, 학교 자산 삼성은 내장 그래픽이다.

구형 삼성

주요 특징

  • 펜티엄
  • 내장 그래픽
  • DDR2 램슬롯 2개? 4개?
  • SATA2 4개
  • 하드디스크 베이 2칸

용도

  • 테스트용: 진짜 CUI에다가 서버만 돌릴 거 아니면 4G 박아서 쓸 것. 다만 DDR2를 구해야한다.
  • CD/DVD 셔틀: ODD가 달려있다. 다만 노트북으로도 할 수 있다.

주로 사용하는 PC로는 부적합. 브랜드 PC이다 보니 그래픽도 내장이고 달릴 건 다 달려있어서 대충 세팅하기는 제일 편하다.

단, 하드디스크 베이가 브라켓을 빼서 거기다가 HDD를 단 뒤에 다시 꽂는 형태이기 때문에 SSD를 사용하기가 불편하고 HDD를 여러 개 사용할 수 없다.

울프데일

주요 특징

  • 대부분 E6xxx, 8xxx도 있고 4xxx도 있긴 하다.
  • 외장 그래픽
  • DDR2 램슬롯 4개
  • SATA2 4개~6개
  • 분리형 하드디스크 베이 4칸

용도

  • 테스트용: 진짜 CUI에다가 서버만 돌릴 거 아니면 4G 박아서 쓸 것. 다만 DDR2를 구해야한다.
  • 데이터 저장용: 하드디스크 꽂기가 편하다. 4개까지만.

램슬롯 풀뱅크해서 8G로 하면 사무용/단순개발용으로 꽤 넉넉하게 쓸 수 있다. 외장 그래픽을 달아야하는데 외장그래픽들이 HD5670인가를 빼면 통일이 안 되어있고 구형이라 HDMI도 없는 경우가 많으니까 모니터랑 붙일 때 잘 생각을 해서 달자.

케이스가 매우 허접하긴 한데 있을 건 다 있다. 게다가 앞뒤옆 다 120mm 팬이 달려서 막쓰기 딱 좋다. 하드가 4개 꽂히는 하드디스크 베이를 케이스에서 손나사로 풀어서 뺄 수 있다. 손나사 안 쓰면 나중에 귀찮을 수 있다. 손나사를 쓰자. ssd는 바로 달 수 없다. 위쪽에 얹어 놓거나 아래에 내려놔야한다.

예외로 빨간 빅타워 서버가 있다. 코어2쿼드지만 연식은 이것들이랑 비슷하다. 빅케이스 중에서도 각종 기능이 달려있는 비싼 케이스다보니 사용법이 매우 복잡하다. 그냥 안 건드는 게 좋지만 건들 경우 정근성과 상의하는 것이 좋다. 특히 기능이 최신 것처럼 세련되면 그냥 눈치껏 쓰면 되는데 좀 구식이라 케이스의 기능들이 사용자 친화적이지 않다. 게다가 140mm 팬을 써서 교환도 까다롭다. 당시 신품가 50만에 육박하는 고급 케이스로 재질은 뛰어날지 모르나 무겁고 요즘 케이스에 비해 기능적으로 부실하다.

pc와_노트북.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8/03 23:40 (바깥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