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linux_distro

리눅스의 데스크톱 환경과 변형판

윈도우와 달리 리눅스의 데스크톱 환경은 OS 종속적이라고 할 수 없다. 따라서 데스크톱 환경이나 특정 패키지를 미리 포함시켜 배포하는 경우가 있다.

우분투의 경우 기본 데스크톱인 Unity가 상대적으로 무겁고 취향을 탈 수 있기 때문에 데스크톱 환경을 변형한 배포판이 많다.

배포판을 사용할 때 주의할 점은 Shell의 차이나 기본 프로그램의 명령어 차이, 프레임워크 차이다. 특히 KDE 계열은 Qt를 프레임워크로 하기 때문에 뭐가 안되는 게 정말 더럽게 많다. 리눅스에 능숙해졌다고 생각하기 전까지는 GTK를 사용하는 GNOME, Xfce, MATE, Chinnamon 등으로 가는 것이 좋다.

우분투가 아닌 다른 배포판을 선택하는 이유

  • 데스크톱 환경 문제
  • 우분투의 팁을 사용하면서도 더 경량화된 OS를 사용하고 싶을 경우(저사양 환경)
  • 반대로 좀더 강력하고 다양한 기능을 미리 내장한 채로 사용하고 싶을 경우(설치 이후의 시간 절약)
  • 언어 문제: 중국, 일본 배포판의 경우 CJK 지원이 좀더 나은 경우가 있으며 반대로 초경량화 배포판들은 영어 이외는 굉장히 골아파질 수 있다.

다양한 배포판에 대한 정보는 Distorwatch를 참고하자.

관련 링크

Linux Mint

우분투의 대표적인 배포판으로 성능이 안 딸리고 잘 모르겠으면 민트를 깔자.

특히 오픈소스에 목매서 비오픈소스 드라이버를 배척하려고하는 경우(데비안 등)와 달리 일단 깔끔하고 잘 돌아가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일단 별 문제 없이 우분투기반 리눅스를 돌려야한다면 민트가 가장 확실한 해답지이다. 노트북같이 보통의 리눅스 환경과는 이질적인 하드웨어 모음을 하고 있는 기기에 제일 좋다.

다만 이러한 특성 탓에 조금 무거운 듯한 느낌이 있다. 저사양 환경에선 아무리 가벼운 Xfce를 쓴다고 해도 무겁다.

데스크톱 환경들

이하 설명하는 기본 쉘/탐색기/에디터 등은 직접 사용해보면 금방 알 수 있다.

특정 데스크톱 환경이 선호하는 기본 앱들은 있지만 배포판의 버전 등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가령, 민트는 18버전부터 기본 에디터, 뷰어 등을 X-Apps란 이름으로 탑재하기 시작했다. 따라서 민트 MATE의 기본 에디터는 pluma가 아니라 xed다.

Unity

기본 우분투가 사용한다.

기본 프로그램은 GNOME과 같다.

GNOME

정확히는 GNOME3이며 Fedora가 기본으로 사용한다.

Ubuntu GNOME으로 우분투에서도 사용 가능하나. 약간 무거운 듯한 느낌이 있다.

Shell: 대부분 ls -al에 대응하는 ll이 가능하며, su root는 되는 경우도 안되는 경우도 있다(sudo -i로 대체) 기본 탐색기: nautilus 기본 에디터: gedit

Chinnamon

Linux Mint에서 가장 사용률이 높은 버전.

GNOME3를 기반으로 하며 가장 세련되었으나 필요 사양은 좀 있다.

MATE

상기한 세 환경보다는 가볍고 클래식한 느낌이나 대놓고 가벼움을 목표로하는 Xfce, LXDE 등보단 사양을 더 먹는다.

깔끔하지만 앱을 키워드까지 검색해서 찾는 최근의 트렌드와는 맞지 않다. Alt+F2가 있긴 하지만 앱 검색 수준이다.

배포판마다 다를 수 있으나 대체적으로 기본 환경은:

Shell: ll(ls -al) 명령어 가능 sudo -i로 root 계정 기본 텍스트: pluma 기본 탐색기: caja

Xfce

MATE 스러우면서도 더 가볍다. 윈도우 XP스타일의 기본적인 룩.

가볍고 무난한 느낌.

기타 저사양 데스트톱 환경

메이저 한 것 중에서는 LXDE가 있고

linux_distro.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10/20 16:23 저자 gsjung